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합당 의원 41명 '연동형 비례제' 폐지안 제출…장제원 대표발의

기사승인 2020.06.05  23:16:54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대 속에 공직 선거법 일부 개정안을 가결하고 있다./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미래통합당 의원 41명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지난 2일 통합당 비례대표 의원들도 같은 내용의 법안을 낸 바 있다.

통합당은 장제원 의원의 대표발의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제출했다.
발의자들은 "통상 선거법은 여야 간의 합의에 의한 처리를 불문율로 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난해 12월27일 제1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집권여당이 본회의에서 선거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했다"고 제안 이유를 밝혔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애초의 취지와는 달리 양당 구도를 고착화했다며 "21대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사실상 실패했다"며 "(여당이) 힘과 다수의 논리에 따라 졸속 추진되어 국민의 투표권을 기만하고 사회적 혼란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개정안은 준연동 개정안에 오른 조항은 공직선거법 제47조 '정당의 후보자 추천' 조항과 제189조 '비례대표 국회의원 의석의 배분과 당선인의 결정·공고·통지' 조항이다.

초선의 김미애·박수영·황보승희 의원, 재선의 김성원 의원, 3선의 하태경·김도읍·조해진 의원, 당내 최다선(5인)인 정진석 의원 등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통합당 출신의 무소속 권성동 의원도 이름을 올렸다.

앞서 지난 2일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 출신 비례대표 의원 19명 전원도 같은 취지의 개정안을 발의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