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한민국은 아직도 대선 중, 조국 법무장관 임명 잘못했다 50% vs 잘했다 47%

기사승인 2019.09.10  17:53:32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사진@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잘했다는 여론과 잘못했다는 여론이 2012년,2017년 대선후보 득표율과 비슷한 수치로 집계됐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리얼미터가 9일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매우 잘했음 32.6%, 잘한 편 14.0%), ‘잘못했다’는 부정평가는 49.6%(매우 잘못했음 43.2%, 잘못한 편 6.4%)로 집계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3.0%p로 오차범위(±4.4%p) 내였다.‘모름/무응답’은 3.8%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2012년 대선후보 득표율 박근혜 후보 51.6%,문재인 후보 46%와 비슷한 수치로 집계됐다.

2017년 대선후보 득표율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보수진영의 홍준표 후보(24%),안철수 후보(21.4%),유승민 후보(6.8%)로 보수진영 합이 52.2%로 진보진영의 문재인 후보(41.1%),심상정 후보(6.2%) 합 47.3%로 보수진영이 조금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적격 여부 여론조사는 정의와,공정,실천,수범 등의 가치가 아닌 철저한 진영논리에 따른 결과로 나타나 아직도 대한민국은 피터지게 싸우는 대선 중이란 사실이 입증되고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