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철수, 정계복귀 의지는 확고 시점은 탐색 중

기사승인 2019.10.06  22:00:30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안철수 전 의원이 9월29일 '2019 베를린 마라톤' 풀코스에 출전하여 3시간 46분 14초 기록으로 완주했다.사진@안철수트위터
안철수 전 의원이 독일체류를 마치고 미국으로 이동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6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10월 1일부터는 독일을 떠나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법, 과학과 기술 프로그램’에서 방문학자로 연구를 이어가기로 했다”며 최근 근황을 밝혔다.
 
안철수 전 의원은 “법과 제도가 과학과 기술의 빠른 발전을 반영하지 못하고 오히려 장애가 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를 얼마나 잘 해결하느냐가 미래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텐데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이 프로그램은) 이를 연구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독일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치열한 미래 대비 혁신 현장을 다니며 우리의 미래와 먹거리에 대해 고민했다”며 “미국에서는 이런 구상을 현실화하기 위한 법, 제도적 개선과 적용에 대한 연구를 이어나가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또한 베를린 마라톤과 미래 교육 프로젝트인 ‘러닝 5.0’ 발표로 독일에서 하던 일들을 잘 마무리했다”며 “미국에서도 대학 연구와 미세먼지 프로젝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은 오는 9일 출간되는 자신의 새 저서와 관련해서는 “독일을 떠나면서 그동안의 삶에 대해 정리하는 의미로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 출간 소식을 트위터로 알리며 1년 2개월 만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재개했다.
 
또한 지난 2일에는 자신의 트위터에 9월29일 '2019 베를린 마라톤' 풀코스에 출전하여 3시간 46분 14초 기록으로 완주했다며 마라톤 완주 사진 몇 장을 올렸다
 
안 전 의원의 미국 체류를 밝힌 것은 최근 자신의 정치 재개가 임박했다는 항간의 관측을 일축한 것이다.
 
하지만 최근들어 저서 출간 소식과 마라톤 완주 소식 등 자신의 존재를 지지자들에게 계속 밝히는 것은 정계복귀의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정계복귀 시점을 찾고 있는 것이라 보여 진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