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상특보, 5일 밤부터 6일 낮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 예상

기사승인 2020.08.06  00:12:07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계속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이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5일 기상청은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은 이날 밤부터 6일 낮 사이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린 후 6일 오후부터 7일 낮까지 약한 비가 이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번 비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서해상으로 북동진하는 저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에서 기압 경도가 매우 강해지면서 생기는 대기 불안정에 의해 내린다.
 
중부지방과 전라도는 이날 밤부터 6일 낮 사이, 경상도는 6일 낮 동안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mm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올 예정이다.
 
경상서부와 제주산지에는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경상도와 제주평지에는 시간당 5mm 내외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의 기상특보에 따르면 정체전선은 6일까지 일시적으로 북한 지방을 지나 중국 북동지방으로 북상하면서 다소 약화하나 7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다시 활성화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고 일부 지역은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5∼7일 기상특보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서해5도 100∼200mm(많은 곳 경기 내륙·강원 영서 300mm 이상), 강원 영동·남부지방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제주도·울릉도·독도 30∼80mm다.
 
기상청은 이미 매우 많은 비가 내린 중부지방의 경우 하천과 저수지 범람, 산사태, 축대 붕괴, 농경지나 저지대, 지하차도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 앞으로 내리는 비로 추가 피해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위험요소를 미리 점검해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북한에도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 북부 인근 강 유역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는 만큼 캠핑장과 피서지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