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대선후보 인정 못해"

기사승인 2021.10.11  02:19:1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는 10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과정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자(정세균·김두관)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한 당 선관위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다.

이낙연 캠프는 이날 저녁 입장문을 내고 "캠프 소속 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하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서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11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낙연 캠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무효표 처리가 결선투표 도입의 본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캠프의 문제제기 대로 경선에서 중도 낙마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가 유효 처리될 경우 이날 '턱걸이 과반'을 한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과반에 못 미친다. 즉,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양자간 결선을 다시 치러야 한다.

그러나 이미 이 후보가 당의 공식 대선후보로 선출됐다는 점에서 유효표 소급 적용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만만치 않다.

당내에서는 이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 방침을 두고 사실상 경선 불복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등 경선이 끝나기 무섭게 후유증이 현실화하고 있다.

캠프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우리의 이의제기를 인정하지 않으면 추가 행동에 나설 것이다. 의원총회 소집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경선 결과에 불복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이재명 후보를 대선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인정하면 이의제기를 왜 하겠느냐"라고도 했다.

다만 이낙연 캠프는 이번 이의제기 절차가 경선 불복으로 비치는 데 대해 분명히 선을 그었다.

다른 핵심 인사는 "경선 불복으로 과도하게 해석해선 안 된다"고 했고, 또 다른 핵심 관계자는 "중도 사퇴자들의 득표를 무효 처리한 것은 결선투표 취지 자체를 무효화하는 것인데다 공직선거법과 헌법정신에 위배되는 것인 만큼, 절차에 따라 합당하게 절차를 밟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경선을 마치고 '결과에 승복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다만 "책임 있는 마음으로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 전 대표측의 입장 발표와 관련, '이 전 대표측이 공식적으로 불복하겠다고 논평을 냈다'는 취재진 질문에 "자세한 내용은 파악하지 못해 의논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