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홍준표 '원팀 결렬' 선언에 尹 "그간 사정 언급 적절치 않아"

기사승인 2022.01.21  21:48:14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사진@연합뉴스
전략공천 요구 문제를 둘러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홍준표 의원측간 갈등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홍 의원은 21일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저녁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만찬 회동 후 '공천 요구'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원팀 결렬을 선언한 셈이다.

이와 관련,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과 다시 소통할 생각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제가 홍준표 전 대표님과 나눈 얘기와 그간의 사정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어쨌든 우리 당이 원팀으로 정권교체 하는 데 필요한 일이라면 어떤 것이든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향후 홍 의원과의 추가적인 소통 가능성에 대해 완전히 선을 긋지는 않았지만, 홍 의원이 제시했던 요구 사항에 대해서도 거리를 두는 모양새다.

앞서 홍 의원은 윤 후보와의 만찬 자리에서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달라는 요구와 함께 처가 비리를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달라고 했다. 이런 선결 요건이 충족되면 선대본부 고문으로 원팀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후 홍 의원이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서울 종로와 대구 중남구 공천에 각각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거론했다는 '숨은 조건'이 알려지면서 홍 의원과 윤 후보 측 간 공개적인 파열음이 일었다.'

홍 의원은 이날 하루에만 페이스북에 네 건의 글을 연달아 올리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재보선 공천에 특정인을 거론한 것은 단순한 '추천'일 뿐이라는 것이다. 윤 후보 측이 '구태 정치인'으로 몰아가는 것은 선대본부에서 자신을 배제하려는 '윤핵관'의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제의 본질은 국정 운영 능력 보완을 요청한 것과 처가 비리 엄단을 요구한 것에 대한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앞세워 나를 구태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했다.

그는 또 "이준석 대표가 윤핵관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할 때 '설마 그럴 리가' 하곤 했는데 실제로 당해보니 참 음흉한 사람들"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다른 글에서도 "이진훈 후보(전 수성구청장)야 '내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만 최재형 전 원장이 어찌 내 사람인가?"라며 "대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한 공천추천을 선대위 합류 조건으로 둔갑시키고 대선 전략 논의를 구태로 몰아 본질을 회피하는 모습은 아무리 생각해도 그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그 외 대선 전략 논의는 왜 공개하지 못하나"라며 "참 유감스러운 행태들"이라고 했다.

다만 홍 의원은 윤 후보에 대한 직접적인 비난은 삼갔다. 윤 후보 측 주변 인사들이 만찬 회동의 내용을 곡해했다는 취지를 거듭 강조했다.

홍 의원은 "아무런 이견(異見)도 없었던 두시간 반 동안의 화기애애한 만찬이었다"며 "공천 추천 문제는 막바지 가서 1분도 소요되지 않았고 그 외 향후 대선 전략에 대해 많은 것을 논의했던 보람된 만찬이었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런데 이튿날 느닷없이 수하들이 나서서 잠깐 제안했던, 합류 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 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하고 순진한 최재형 원장까지 동원해 나를 비난했다"며 "다른 건 몰라도 합의 결렬의 원인에 대해선 바로잡아야 한다. 그런 모함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