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윤석열 대통령 휴가 취소,서울 머물며 향후 정국 구상

기사승인 2022.08.01  12:34:1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하계휴가를 취소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대통령실 관계자는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에게 “당초 2~3일 정도 지방에서 휴가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지만 최종적으로 가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서울에 머물며 향후 정국 구상을 하거나, 산책하면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0% 선이 무너진 데다 여권 내에서 대통령실에 대한 쇄신 요구가 나오면서 정국 구상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아무래도 윤 대통령이 휴가철에 움직이면 해당 지역에서 휴가를 즐기는 분들께 폐를 끼칠 수도 있어 여러 가지를 고려해 그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라고 했다.
 
대통령실이 경호상의 이유로 구체적인 장소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윤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휴가 장소로 대통령 별장이 있는 경남 거제의 ‘저도’를 언급한 적이 있다.
 
윤 대통령은 여름휴가에 앞서 김대기 비서실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상황과 휴가철 치안, 추석 물가 불안 우려 대응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