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ad43

‘서울 탱고' 가수 방실이 별세, 17년간 투병생활

기사승인 2024.02.20  22:06:24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의 빈소가 20일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2일 오후 12시. 2024.2.20. 사진@연합뉴스
‘서울 탱고'로 유명한 가수 방실이(방영순)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2007년부터 뇌경색으로 투병해 온 방실이는 이날 오전 인천 강화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1963년 강화도에서 태어난 방실이는 강화여고를 졸업했다. 어릴 때부터 노래 실력이 뛰어났던 그녀는 미8군 무대에서 활약했다.
 
이후 박진숙, 양정희와 함께 여성 트리오 '서울 시스터즈'를 결성했다. 이 팀은 1986년 발표한 정규 1집 '첫차'의 타이틀곡인 신상호 작사·작곡 '첫차'로 단숨에 주목 받았다. 특히 시원한 가창력과 함께 신나는 댄스로 남성 팬들의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1990년 다른 멤버들의 결혼으로 팀이 해체했다. 방실이는 솔로로 전향했다. '서울탱고' 등의 히트곡을 내며 솔로로도 인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2007년 과로, 몸살 등으로 인한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이후 전신 마비 진단을 받기도 했다.
 
빈소는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 특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22일 오후 12시로 예정됐다. 032-932-4200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