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ad43

검찰, ‘명품백 전달’ 최재영 목사 소환 조사

기사승인 2024.05.13  11:11:3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최재영 목사.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김건희 여사의 ‘디올 백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3일 김 여사에게 가방을 전달한 재미 교포 최재영 목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김승호)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최 목사를 청탁금지법 위반, 주거 침입 등의 혐의로 소환했다.
 
재미교포인 최 목사는 윤 대통령 취임 후인 2022년 9월 13일 김 여사에게 300만 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전달하면서 ‘손목시계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바 있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11월 촬영 영상을 공개하고 윤 대통령 부부를 부정청탁금지법 위반과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가 최 목사도 고발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