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연미 아나운서, “유승준은 대국민 사기극 연출자로 거짓증언 운운 자격없다”일갈

기사승인 2019.09.08  21:13:19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서연미아나운서.가수 유승준
가수 유승준(42)와 서연미(31) 아나운서의 진실게임이 치열하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서연미 아나운서는 지난 7월 유튜브를 통해 방송된 CBS ‘댓꿀쇼PLUS’에서 어린 시절 유승준의 팬이었음을 밝힌 후 “왜 굳이 (한국에) 들어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에게는 더 괘씸죄가 있다.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우상이,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던 사람이 그런 일을 저질러서 지금까지도 괘씸하다”고 비난했다.

당시 서연미 아나운서는 유승준이 재외동포 비자인 F4 비자를 신청한 것에 대해서도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하면서 수익을 내는데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에게는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유승준은 8일 자신의 SNS에 해당 영상을 직접 올리며 “거짓들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마음이 편할 수 없어야 정상”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거 같은데 나를 보고 ‘얘’라고 하던데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내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고 받아쳤다.
 
유승준은 “ 기억 하시라.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 준비 중”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아나운서값 하시라. 사실을 알고 떠드시라”고 분노했다.
 
서 아나운서는 8일 자신의 SNS에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께서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습니다.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요? 육군으로 현역입대한 제 남동생, 첫 면회갔을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나 마음이 아프네요"라며 재반박했다.
 
유승준은 2001년 8월 신체검사 당시 4급으로 보충역 판정을 받고 2002년 입대를 3개월 앞둔 시점에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얻으면서 병역을 면제받았다.
 
이에 법무부는 유승준이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국적을 포기했다고 보고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 가운데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지난 7월11일 유씨가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재판을 다시 하라'며 사건을 서울고법에 파기환송했다.
 
오느 20일 열리는 파기환송심에서 재판부의 판결에 따라 유승준의 한국 입국 여부가 다시 결정될 예정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