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류현진 부활,적지에서 디그롬 상대로 무실점 완벽투

기사승인 2019.09.15  19:10:5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류현진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활했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퀸스 플러싱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7이닝 동안 2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다.
 
승패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12승을 따낸 뒤 5경기만에 다시 7이닝 이상 소화에 무실점 피칭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단 1개의 사사구도 없이 7이닝 동안 상대타선을 철저히 봉쇄했다. 피안타 2방은 단타에 그쳤고 이 또한 2회말, 3회말 경기 초반에만 집중됐다. 4회 이후에는 4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메츠 타선을 막았다.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8회 초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겨 승패 없이 물러났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2.45에서 2.35로 낮추며 MLB 전체 1위를 유지했다.
 
LA 다저스는 뉴욕메츠의 제이콥 디그롬의 호투에 막혀 0-3으로 뉴욕 메츠에 패했다.
 
류현진은 최근 계속 이어진 부진을 적지 뉴욕에서 그것도 2년 연속 사이영상을 노리는 제이콥 디그롬을 맞상대로 벗어났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