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1번째 코로나 환자,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으로 밝혀져

기사승인 2020.02.18  21:00:22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사진@질병관리본부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졌다.

[전영준 푸른한국닷컴 대표기자]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는 61세 여성이 31번째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차, 2차 역학조사 결과 31번째 환자는 대구 남구 대명로 81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진술했다"고 알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가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오후 10시 30분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을 찾았다가 같은 날 오후 9시 입원했다. 입원 전인 지난 6∼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대구 남구 대명로 81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오전 10시 30분부터 12시 사이 대구 동구 방촌동 예식장 뷔페(퀸벨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예식장과 교회,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하는 과정에 총 5회 택시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이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천지예수교는 해당 교회를 즉각 폐쇄하고 자체방역 강화에 나섰다.

또한 대구교회 뿐 아니라 당분간 교단 내 전국 모든 교회에서 예배를 안 보는 대신 온라인과 가정 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전영준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