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정은 사과하면 모든 것이 용납되는가?

기사승인 2020.09.27  18:49:2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북한 김정은 위원장
김정은 위원장(이하 김정은)이 우리 국민을 총살 한 후에 사과를 하면 그것으로 끝이란 말인가?

[김민상 푸른한국닷컴 칼럼니스트] 북측은 지난 22일 오후 3시30분쯤 황해남도 등산곶 인근 해상에서 A씨를 첫 발견한 뒤 거리를 유지하며 감시하다가 당일 오후 9시40분쯤 총살한 뒤 불태웠다고 한다.

그런데 이 도중에 북한이 A씨를 감시선상에서 한 차례 놓쳤다가 다시 찾은 일이 있었다는 사실을 우리 군 당국이 파악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더 웃기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재인)이 발표하는 것과 김정은이가 발표하는 것이 완전 다르다는 것이다. 문재인은 ‘월북자’로 몰고가는데 김정은은 ‘불법침입자’라고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재인)에게 묻겠다. 김정은이가 남녁동포를 사살하고 화형까지 한 천인공로 할 사건에 미안하다고 사과 한마디에 그만 문제를 삼지 말고 용납하자는 것인가?

그렇다면 문재인에게 묻겠다. 사람이 사람을 죽이고 사과를 하면 죄가 없어지는 것인지 그것에 대해서 답을 하기 바란다.

북한 김정은이 남녁동포를 사살하고 화형까지 한 사건에 대해서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벌어진 사건에 대한 귀측의 정확한 리해를 바란다”고 하면 용납이 되는 것인지 묻는 것이다.

김정은이가 보름 전에 친서를 보낸 것을 문재인이가 공개하면서 답서로 보낸 “국무위원장님의 생명존중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그래  김정은에게 아첨을 한껏 한 대가가 대한민국 국민을 사살하고 화형시키는 것으로 돌아오는 것이란 말인가?

문재인은 김정은에게 “사람의 목숨은 다시는 되돌릴 수 없으며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절대적 가치입니다”라며 “우리 8천만 동포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은 우리가 어떠한 도전과 난관 속에서도 반드시 지켜내야 할 가장 근본일 것입니다”라고 답신을 하지 않았는가?

그런데 보름 후에 우리 국민이 북한 경계선을 넘었다고 사살을 하고 화형까지 하는 천인공로 할 짓을 김정은이 할 수 있단 말인가?

이게 동포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은 우리가 어떠한 도전과 난관 속에서도 반드시 지켜내야 할 가장 근본이란 말인가.

전남 목포시 해양수산부 소속 서해어업관리단 동료들은 “무궁화 10호에 합류한지 수일 만에 A씨가 실종됐다”며 “아무리 원양어선에서 잔뼈가 굵은 사람이라도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휴식 공간인 선미에서 새벽 시간대 담배를 피우다가 발을 헛디딘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동료들은 “A씨가 한 번도 북한에 관한 얘기를 꺼내지 않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文정권에서 A씨가 실종 당시 구멍조끼를 착용하고 부유물을 갖고서 ‘월북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서해어업관리단 측은 “평상시 구멍조끼를 입고 생활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다

A씨가 월북하지 않았다는 증거는 바로 공무원증과 신분증을 그대로 선실에 있었다는 것이다.

A씨의 형은 “무궁화 10호에 공무원증과 신분증이 그대로 있었다”며 “북한이 신뢰할 공무원증을 그대로 둔 채 월북을 한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렇게 월북을 하지 않았다는 증거들이 있는데 정부는 가장 쉽게 ‘월북자’로 몰아갔다. 사고로 북한 경계를 넘어간 우리 국민이 북괴군에 의해 사살이 되고 화형까지 당했다. 

이런대도 불구하고 이인영 장관은 “이례적으로 평가한다”고 하고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화형까지 시키고서 사소한 실수와 오해에서 비롯됐다는 식으로 대수롭게 생각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문재인에게 묻겠다. 문재인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는 자리에 있다.

김정은이가 우리 국민을 총살시키고 화형시킨 것에 대해서 사과를 했다고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것인지 아니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답을 하기 바란다.

문재인은 2017년 4월11일 대선후보 시절에 “한반도에서 또 다시 참화가 벌어진다면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위를 걸고 저부터 총을 들고 나설 것”이라며 “북한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국민이 생명과 안위를 잃었는데 총들고 북한을 향해 응질할 각오를 보여라.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민상 msk1117@daum.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