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유승민 확진, 두 번의 음성 판정 두 번의 백신 접종도 효과 무 도쿄올림픽 활동여부 불투명

기사승인 2021.07.18  18:28:19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사진@대한탁구협회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17일 유승민 위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죄송합니다. 더욱더 꼼꼼히 챙겼어야 했는데 확진이 되었다.”라고 확진 소식을 전했다.
 
유승민 위원은 “오늘(17일) 공항에서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아 바로 격리 시설로 이동해 격리를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유승민 위원은 "출국 전 13일과 15일에 두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16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백신도 2차례 접종을 완료했다. 현재까지도 어떠한 증상은 없기에 도쿄에 왔다"라고 전했다.
 
유 위원은 “(코로나19 확진으로) 도쿄올림픽에 참석할 수 없게 돼 실망스럽다”며 “허가를 받을 때까지 호텔에서 기다릴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유불문하고 확진이 되어 송구합니다. 다시한번 도쿄올림픽 모든 관계자분들과 그리고 저로인해 직간접적 접촉을 하여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마무리했다.
 
유 위원은 IOC 선수위원이자 대한탁구협회 회장 자격으로 도쿄올림픽에 참석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되면서 활동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