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1 KBO 신인 드래프트,강릉고 투수 김진욱 롯데행

기사승인 2020.09.22  17:20:56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결과
포지션별로 보면 투수 52명, 포수 11명, 야수 37명 등이 프로 입문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21일(월)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가 열렸다.
 
KBO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소수의 구단 관계자가 참석한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KBO 2차 신인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진행되며, 지명 순서는 2019년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한화-삼성-KIA-KT-NC-LG-SK-키움-두산 순이다.
 
가장 먼저 선택권을 지닌 롯데는 강릉고 투수 김진욱을 선택했다. 이어 한화는 유신고 투수 김기중, 삼성은 대전고 투수 이재희를 지명했다.
 
KIA는 고려대 투수 박건우, kt는 원광대 유격수 권동진을 선택했다. 이어 NC는 유신고 내야수 김주원을, LG는 세광고 내야수 이영빈, SK는 광주제일고 포수 조형우를 호명했다.
 
키움은 신일고 내야수 김휘집, 두산은 선린인터넷고 투수 김동주를 호명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추어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으로 총 1천 133명이 참가했다.
 
이 중 라운드별로 구단당 1명, 총 9명(투수 6, 포수 1, 야수 2 / 전원 고졸), 모두 100명(고졸 79명, 대졸 19명, 기타 2명)의 선수들이 KBO 리그 구단의 유니폼을 입게 된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