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김호중 공식입장, "저녁 귀가 중 빌라 공사업체 직원들과 말다툼 화해 해프닝으로 종결"

기사승인 2021.07.20  18:06:34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가수 김호중
트로트 가수 김호중(29)이 폭행 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20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9일 김호중은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다”며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음을 알린다”고 전했다.
 
이어 김호중 측은 “김호중을 사랑해주는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추측성 보도나 비방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청담동 건물 앞에서 공사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유치권을 행사 중이던 남성 2명은 귀가를 하던 김호중과 시비가 붙었다.
 
시비가 붙은 남성들은 김호중의 빌라 공사업체 관계자들로, 유치권을 주장하며 귀가하려던 김호중을 저지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10시 27분쯤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동했으나 이미 상황은 종결된 상태였다.
 
하지만 경찰은 신고가 접수되었기 때문에 현재 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양측이 서로 처벌을 원하지 않기에 무혐의로 사건이 마무리 될 확률이 높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해 9월부터 서울 서초구의 한 복지기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