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심석희 사과,"조재범 코치로 불거진 화를 절제하지 못해 미성숙한 태도 보여 반성하고 있다"

기사승인 2021.10.11  22:30:01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가 동료 선수 등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1일 심석희는 소속사 갤럭시아SM을 통해 “2018년 평창올림픽 기간에 있었던 미성숙한 태도와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저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조재범 코치로부터 무자비한 폭행을 당해 뇌진탕 증세를 보이고 진천선수촌을 탈출하는 등, 당시 신체적∙정신적으로 매우 불안한 상태였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로 인해 스스로 가진 화를 절제하지 못하고, 타인에 대한 공격적인 태도로 드러내며 미성숙한 모습을 보인 점은 현재까지도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심석희는 “저와 최민정 선수 모두 아웃코스를 통해 상대방을 추월하며 막판 스퍼트를 내는 방식을 주특기로 활용한다. 해당 경기에서도 저와 최민정 선수는 각자의 특기를 활용했다. 그 과정에서 충돌이 생겨 넘어진 것은 두 선수 모두에게 너무나 안타까운 부분이다”라며 디스패치의 보도를 부인했다.
 
이어 “제가 고의로 최민정 선수를 넘어뜨리지 않았다는 것은, 전문가들의 조사를 통해서 충분히 밝혀질 수 있는 분명한 사실”이라며 “추후 진상조사 등이 이루어져 이에 관한 많은 분들의 오해가 해소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동안 쇼트트랙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저를 응원해 주셨던 국민들과 선수 및 관계자 여러분들이 해당 기사로 인해 충격을 받으셨을 부분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면서 “저 스스로도 과거의 미성숙한 태도를 뉘우치고, 깊은 반성과 자숙을 통해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 같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심석희는 대표팀 동료 비하 및 고의 반칙 논란에 휩싸였다.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심석희는 대표팀 동료 최민정, 김아랑 등에게 비속어를 쓰면서 조롱하는 글을 보냈다. 또 고의 실격을 연상케 하는 문구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이날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심석희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고의 충돌 의혹에 대해 사건 조사에 나섰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조사위원회에서 해당 사건의 고의성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며 "검토 결과를 가지고 추후 다시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현재 심석희는 대표팀 훈련에서 제외된 상태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