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김선호,전 여친 낙태 강요와 혼인 빙자 의혹으로 '대세남에서 민폐남'으로 추락 위기

기사승인 2021.10.19  20:04:09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배우 김선호.사진@김선호인스타그램
전 여친에 낙태를 종용한 의혹을 받는 대세 배우 K가 김선호(35)라고 지목되어 논란이 일고 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며 “'K모 배우가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을 빙자했다'는 폭로성 글이 게재됐다.
 
이에 18일 유튜버 이진호는 유튜브에서 "K가 바로 김선호"라고 실명을 밝혀 파장이 일었다. 폭로글 이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으니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19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전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19일 김선호 소속사는 “2021년 10월19일 김지원 배우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소속 배우 김지원의 사진을 게재해 관심을 끌었다.
 
이어 그가 출연한 ‘갯마을 차차차’의 종영 이후 ‘K배우’ 논란이 확산되며 ‘갯마을 차차차’ 출연진의 종영 인터뷰가 줄줄이 취소되었다.
 
김선호는 얼마 전 만해도 ‘대세남의 미소’로까지 불리면서 상종가를 기록하고 있었지만 이번 사태로 ‘민폐남’으로 불리며 인기가 추락해 위기에 봉착했다.
 
또한 김선호는 드라마가 대박나면서 안 하는 제품군이 없을 정도로 많은 광고를 찍어 50억원 이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 데 광고가 취소되면 그에 따른 위약금 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2017년 KBS 2TV '김과장'으로 얼굴을 알린 김선호는 지난해 tvN '스타트업'과 KBS 2TV 예능 '1박 2일'에서 보여준 선한 매력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