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한서희 법정구속, 판사에게 욕설 법정에서 소란 피우기도

기사승인 2021.11.17  20:28:13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한서희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6)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7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단독(재판장 김수경)은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법정구속했다.
 
재판부 “한씨는 보호관찰소에서 이뤄진 소변검사에서 종이컵을 변기에 빠뜨렸다고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에서 변기물과 혼입됐다는 소견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다른 사람 것과 섞였다는 주장 역시, 같은 시간대 소변검사를 받은 3명 중 2명이 남자여서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집행유예 기간동안 이 같은 동종범죄를 저지르는 등 여러 가지 사정을 고려했다”고 했다.
 
한편 한씨는 실형이 선고되고 구속이 확정되자 재판부를 향해 소리를 지르며 욕설을 내뱉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한씨는 “도망 안 갈 것이고 구속 안 될 거다”라며 “판사님 지금 뭐하시는 거냐, 실형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했다.
 
이에 재판부가 “판결에 불복하면 절차에 따라 항소하라”고 설명했지만, 한씨는 “판사님. 지금 뭐하시냐, 아 시X 진짜” 욕설을 하며 피고인 대기실로 퇴정했다.
 
그는 피고인 대기실에서도 소란을 피워 법정까지 목소리가 들릴 정도였다고 한다. 한씨는 호송차로 이동할 때도 법무부 직원들에게 화를 내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러나 한서희는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해 7월 소변검사에서 향정신성의약품 양성 반응이 나왔고 보호관찰소에 구금됐다.
 
당시 한씨는 소변검사에 오류가 있다고 주장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모발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오며 집행유예는 유지됐다. 이후 검찰은 한서희를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했다.

한서희는 MBC 오디션 프로그램인 스타 오디션 위대한 탄생에 출연한 바 있다.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등에서 가수 지망을 위해 연습을 하기도 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