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평화당 탈당파,“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임명 반대” 입장 표명

기사승인 2019.09.08  20:51:2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대안정치연대
민주평화당 탈당파 10명으로 구성된 '대안정치연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의 임명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대안정치연대 김정현 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은) 진정으로 사법개혁을 원한다면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는 심정으로 조국 후보자 임명 강행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사법 개혁'이라는 조 후보자 임명 명분과 관련해서도 "(이번) 초유의 사태는 문재인 대통령이 자초한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임명 강행도 어렵고 사법 개혁도 어렵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결자해지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풀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요구한 것이다.
 
대안정치연대는 정동영 평화당 대표에 반대한 의원 10명이 탈당해 결성한 모임으로, 유성엽, 박지원, 천정배, 장병완 의원 등이 이끌고 있다.
 
정동영 대표 체제의 평화당은 지난달부터 조 후보자의 사퇴를 시종일관 요구해왔다.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입시 특혜 및 사모 펀드·부동산 투자 등 위법성과 도덕성 논란이 제대로 해명되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지도부는 7일 국회 기자간담회 입장문을 통해 "정의당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렸다.
 
더불어민주당과, '연동형 비례제'를 고리로 민주당과 연합한 정의당 등 2당만 조 후보자 임명에 찬성하고 있는 상황이 되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