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2
default_setNet1_2

홍준표발 '조국수홍' 후폭풍…당 게시판 '사쿠라洪' 시끌

기사승인 2021.09.18  22:22:2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서울시 강남구 자곡동 경상남도 남명학사 서울관을 방문하고 있다. 2021.9.17 사진@연합뉴스
洪 "생각 바꿀 수밖에…제 수사철학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발언이 17일 야권에 후폭풍을 낳고 있다.

전날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고자 꺼낸 말로 보이지만, 당 안팎에서는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조국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요"라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도 YTN 라디오에 나와 "경쟁자를 공격하려고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경쟁 주자들은 홍 의원의 발언이 여론조사에서 여권 지지층이 일부러 '쉬운 야당 후보'를 미는 역선택을 노린 것이라고 몰아세우고 있다.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이 자주 쓰는 구호인 '조국 수호'에 홍 의원의 성을 붙인 '조국수홍'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선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토론장에서 '조국 수호'라도 외치지 그랬나"라며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으려는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조국 사태에 대한 홍 의원의 태도가 경선을 계기로 달라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 의원은 조국사태 당시 "윤 총장이 진정한 칼잡이인지 지켜 보겠다"며 윤석열 검찰을 응원했었다.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사쿠라홍', '표를 위해 양심을 판 홍준표는 조국당으로 가라'는 등 홍 의원을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적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top